ユミヨシの和訳帳

ユミヨシがK-POPの歌詞を和訳するブログ

Intro : 화양연화 [歌詞 和訳]

오늘따라 림이 멀어 보여

今日に限ってリングが遠く見える

코트 위에 한숨이 고여
コートの上に溜息が積もる

현실이 두려운 소년
現実が怖い少年

공을 던질 때면 유일하게 맘이 되려 놓여
ボールを投げるときは唯一心が安らぐ

홀로 던지는 공
一人投げるボール

림을 향해서 내가 던지는 건
リングに向かって俺が投げるのは

수많은 고민과 삶의 걱정거리
数え切れぬ悩みと人生の心配事

세상을 아는 척하지만 아직 설익은 몸
世界を知ってるふりをするけどまだ未熟な身体

슛 코트가 나의 놀이터
シュート コートが俺の遊び場

손짓에 따라서 발 옆엔 작은 공이 튀어
手ぶりに合わせて足のそばには小さなボールが飛び出す

성적은 바닥을 기지만 난 더 오히려
成績は底辺だけど俺はむしろ

상에 다 잘될 거라며 괜시리 소리쳐
世界にすべて上手くいくんだなんて叫ぶ

하지만 세상은 되려 겁줘 그럴 거면 멈춰
だけど世界は脅す それなら止まる

머리를 채운 상념 공 대신 미래를 던져
頭を埋める考え ボールの代わりに未来を投げる

또 남들이 칠하는 별점과 성공의 기준에 결격
また他の人たちが塗る星印と成功の基準に欠格

덕에 암처럼 퍼지는 걱정 God damn it
おかげで癌のように広がる心配 God damn it


던져 버린 공과 함께 퍼진 웃음
投げてしまったボールと共に広がった笑い

턱까지 차오른 이 숨은 꿈틀대는 꿈들
顎まで上ってくるこの息はうごめく夢たち

빨라지는 드리블 행복해지는 마음
速くなっていくドリブル 幸せになっていく心

이 순간은 영원할 듯하지만 해 지는 밤이
この瞬間は永遠のようだけど日が沈む夜

다시 찾아오면 좀먹는 현실
再び訪れたなら蝕む現実

정신을 차리면 또 겁먹은 병신
正気に戻ればまた怯える病身

같은 내 모습에 자꾸만 또 겁이 나
同じ俺の姿にしきりにまた怖くなる

덮쳐 오는 현실감
襲ってくる現実感

남들은 앞서 달려가는데 왜 난 아직 여기 있나
みんな前で走ってるのに何故俺はまだここにいるんだ


숨을 쉬어 아니면 꿈을 꿔
息をしろ でなければ夢を見ろ

지금 심장박동에 맞춰 다시 노를 저어
今心臓の鼓動に合わせてまたオールを漕ぐ

남들의 얄팍한 잣대에 갇혀 모른 척
他人の薄っぺらな物差しに閉じ込められてわからないふり

하며 살다간 코트처럼 인생도 노을져
して生きて コートのように人生も夕焼けていく


What am I doin' with my life
이 순간은 언제든 다시 찾아오지 않아
この瞬間はいつでもまた訪れるわけじゃない

다시 나에게 되물어 봐 지금 행복한가
また俺に訊いてみる 今幸せなのか

그 답은 이미 정해졌어 난 행복하다

その答えはすでに決まった 俺は幸せだ